빅 이벤트 종료, FOMC 회의 소화, 재정환율 하방 압력

빅 이벤트 종료, FOMC 회의 소화, 재정환율 하방 압력

지난주 빅 이벤트 종료, 위험선호 등에 하방 흐름 지속하고 있습니다. OMC 회의 소화와 일본 완화 기조 유지에 달러 반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완화 기조의 일본, 엔 약세로 엔/원 재정환율 하방 압력 지속 중입니다.   달러/원 환율, 지난주 빅 이벤트 종료, 위험선호 등에 하방 흐름 지속 지난 16일의 달러/원 환율은 미국과 유로의 통화정책회의 결과가 예상에 부합하였으며, 유로화 … Read more

미국의 긴축, 유로는 금리인상, 미 연준의 두 차례 인상

미국의 긴축, 유로는 금리인상, 미 연준의 두 차례 인상

미국의 긴축 막바지 인식과 위험선호 지속에 환율 하락하고 있습니다. 예상대로 미국은 동결, 유로는 금리인상으로 달러화 급락하고 있고 미 연준의 두 차례 인상 시사에도 시장은 한 차례 인상만 반영했습니다.   달러/원 환율, 미국의 긴축 막바지 인식과 위험선호 지속에 환율 하락 지난 전일의 달러/원 환율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 대한 해석이 덜 매파적으로 이루어지고, 또한 달러화 약세가 나타나면서 … Read more

외국인의 주식 매입 지속, 국채 금리 반락, 달러도 하락

외국인의 주식 매입 지속, 국채 금리 반락, 달러도 하락

외국인의 주식 매입이 지속되고 경상 흑자 등이 원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하 기대가 유지되며 국채 금리는 반락하고, 이에 따라 달러도 하락하고 있다. 한국은 상품 무역흑자를 확대하여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달러 유입이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경제 동향과 미국의 통화정책은 여전히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외환시장에서의 움직임은 계속 주목되고 있다. 1. 외국인의 … Read more

설 연휴 기간 동안 역외환율 혼조, 미국 1월 소비자물가 발표

설 연휴 기간 동안 역외환율 혼조, 미국 1월 소비자물가 발표

설 연휴 동안 역외환율 혼조세를 보이며, 금일에도 박스권 예상이다. 미국 1월 소비자물가 발표를 앞두고 시장은 혼조 된 상태이며, 달러는 강보합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의 1월 물가압력이 둔화되었지만, 연준의 금리인하가 지연될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은 경제 지표와 통화정책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으며, 미국의 소비자물가 발표 이후에도 시장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1. 설 연휴 기간 동안 역외환율 혼조, 금일도 박스권 … Read more

중국 역외위안화 약세 동조, 성장 둔화 전망에도 증시 차별화

중국 역외위안화 약세 동조, 성장 둔화 전망에도 증시 차별화

중국 역외위안화 약세를 보이며 설 연휴 기간에는 박스권 등락이 지속되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하 지연 소식에도 뉴욕증시는 최고치를 경신하며 달러는 약보합을 보이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성장 둔화 전망에도 불구하고 증시 간 차별화는 더욱 심해지고 있다. 글로벌 경제 불안과 통화정책 변화에 대한 시장의 민감성이 높아져 있으며, 미·중 무역 관련 소식이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1. 중국 … Read more

뉴욕증시 연일 최고치 경신, 금리 혼조에 달러 소폭 강세

뉴욕증시 연일 최고치 경신, 금리 혼조에 달러 소폭 강세

뉴욕증시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위험선호가 반영되지 못하는 환율은 상승폭이 제한되었다. 달러는 뉴욕증시 상승과 금리의 혼조에 따라 소폭 강세를 보였다. 특이하게 뉴욕증시와 중국 상해증시 간에 극단적인 차별화가 나타나며, 이는 한국 증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투자자들은 위험 요인과 국제 시장 동향을 주시하면서 환율과 달러 등의 흐름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 1. 뉴욕증시 상승 등 위험선호를 반영하지 못하는 … Read more

외국인의 국내 투자 회복, 미국 경기침체 우려 완화

외국인의 국내 투자 회복, 미국 경기침체 우려 완화

뉴욕증시 상승으로 외국인의 국내 투자를 회복하며 환율이 하락했다. 미국 경기침체 우려 감소로 달러가 약세를 보였고, 뉴욕증시 강한 반등이 이뤄졌다. 미 소비심리 개선으로 3월 금리인하 기대가 약해지면서 증시에 긍정적인 흐름이 나타났다. 1. 뉴욕증시 상승에 외국인의 국내 투자 회복, 환율은 하방 지난 19일 달러/원 환율은 뉴욕증시 상승에 따른 위험선호 심리 회복과 역외 환율 하락을 반영하여 개장 이후 … Read more

뉴욕증시 상승에 국내 증시 반등,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뉴욕증시 상승에 국내 증시 반등,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뉴욕증시 상승에 국내 증시는 반등이 예상되며, 환율 상승폭은 축소됐다. 미국 국채 금리는 혼조이며, 애플 등 기술주의 상승이 주목되었다. 달러는 강보합을 유지하고, 미국의 장단기 금리 역전 폭이 축소되었지만 여전히 금리인하 기대가 반영되고 있다. 투자자들은 미국증시와 환율 동향을 주시하며 경제지표와 기업 실적에 대한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1. 뉴욕증시 상승에 국내 증시 반등 예상, 환율은 상승폭 축소 전일 … Read more

미국 소매판매 등 지표 개선, 대외 불안과 위험회피

미국 소매판매 등 지표 개선, 대외 불안과 위험회피

단 3일 만에 30원 이상 급등한 원/달러 환율은 대외 불안과 위험회피로 인한 것으로, 미국 소매판매 등 경제 지표의 개선으로 금리가 상승하면서 달러는 강보합을 보였다. 그러나 미국의 금리인하 지연과 중국의 분절화 영향으로 인해 증시는 조정이 심화되었다. 전반적으로 경제지표와 대외요인의 상반된 영향으로 금융시장에 변동이 있었으며, 불안정한 상황에서 투자자들은 위험 회피 경향을 보였다. 1.  불과 3일 만에 30원 … Read more

연초부터 대외 불안, 미국 금리인하

연초부터 대외 불안, 미국 금리인하

연초부터 대외 불안과 위험 회피 심화로 환율이 상승했고 미국 금리인하 지연 전망으로 달러가 강세를 나타냈다. 미국 금리인하 기대를 일찍 반영해 샴페인이 터진 것으로 시장에서 지적되며, 국내 증시는 아시아 통화 약세 등으로 1,320원대 등락을 경험했고, 유로 증시와 일본 엔화의 조정은 달러화 지수를 상승시켰다. 중국 증시는 장기적인 조정에 직면하였지만, 일본 증시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 연초부터 대외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