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강세와 국제유가, 연준 목표금리 상향, 마이너스 금리

달러 강세와 국제유가, 연준 목표금리 상향, 마이너스 금리
달러 강세와 국제유가, 연준 목표금리 상향, 마이너스 금리

달러 강세와 국제유가 연중 최고치에 상방 우위 흐름이 예상된다. 연준 목표금리 상향 기대에 미 장기금리 상승, 달러는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BOJ 금정위, 마이너스 금리 및 YCC 폐지 기대가 확산되고 있다.

1. 달러 강세와 국제유가 연중 최고치에 상방 우위 흐름 예상

전일 달러/원 환율은 미국 국채금리 조정에 따른 달러 혼조에 1,331~1,334원 사이 좁은 박스권에서 등락했으나, FOMC 경계에 따른 위험회피심리와 BOJ 국채 매입 소식에 따른 엔화 약세에 3.2원 상승한 1,333.7원에 마감함. NDF 역외 환율은 미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달러 강세와 혼조를 보인 엔화에 동조하여 전일 종가 대비 3.1원 상승한 1,334.5원에 최종 호가됨.

금일 달러/원 환율은 이번 주 미국의 3월 FOMC 결과를 앞두고 미 국채금리 및 달러 움직임에 대한 경계 심리가 작용하는 가운데, 연중 최고치를 기록 중인 국제유가 등에 상방 우위 흐름을 보이며 1,330원대 중반에서 등락이 예상됨. 다만 전일 뉴욕증시 호조로 인한 위험선호심리 회복에 연동해 금일 국내 증시로의 외국인 순매수세가 기대되는 점, 일본 BOJ 금정위에서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엔화 강세 등이 달러/원 환율의 상단을 제한하는 요소로 작용할 전망임.

2. 연준 목표금리 상향 기대에 미 장기금리 상승, 달러 강세

전일 달러는 이번 주에 있을 FOMC에 대한 경계 심리에 유로, 엔, 파운드 대비 강세를 보임. 주요 6개국 통화로 구성된 달러 지수는 0.14% 상승한 103.59pt를 기록함. 금일 예정된 BOJ 금정위에서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엔화는 달러 대비 약세를 보임. 연준이 이번 FOMC의 경제전망 (SEP)에서 내년 말 목표금리를 상향 조정할 것이라는 기대에 미국 국채금리는 장기물을 중심으로 상승함. 10년물과 30년물 금리는 각각 1.7bp씩 상승함. 한편 FOMC 경계와 장기 국채금리 상승에도 뉴욕증시는 엔비디아 등 기술주의 주도 하에 3대 지수 모두 호조를 보임. 연준 목표금리 상향 기대에 국제유가 (WTI 근월물)는 우크라니아의 러시아 정유시설 공격으로 인한 공급 불안에 2.07% 상승, 연중 최고치이자 5개월 만에 최고치인 배럴당 82.72달러를 기록함.

3. 일본 BOJ 금정위, 마이너스 금리 및 YCC 폐지 기대 확산

금일 오전에는 일본 BOJ의 금정위 결과가 발표될 예정임. 이번 주 빅 이벤트인 미국 3월 FOMC를 앞두고 먼저 개최된 금정위에서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음.

BOJ가 이번에 마이너스 금리와 장기금리의 상한을 결정하는 수익률곡선제어 (YCC) 정책을 폐기할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음. 연초까지만 해도 시장은 BOJ가 4월에서 정책 전환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으나, 최근 일본 언론과 주요 기관들은 3월 정책 전환을 점치고 있음. 그러나 이번 BOJ의 결정이 환시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임. BOJ의 긴축은 미일 금리차를 축소한다는 점에서 엔화 강세를 유발할 수 있는 재료이나, 1) 긴축의 강도가 당장은 미미한 수준, 2) 불안한 외화수급 여건 (경상흑자 축소), 3) 약화한 엔화의 구매력 (높아진 물가 수준) 등이 강세를 제약하는 요소임. 또한 달러 강세 흐름에 달러/엔 환율의 하락도 소폭에 그칠 것으로 예상됨.

달러 강세와 국제유가, 연준 목표금리 상향, 마이너스 금리 관련 포스팅이었습니다.

Leave a Comment